A씨는 체포 당시 이미 거주허가가 만료돼 불법 체류 상태였다. 관광 가이드 경력이 있는 A씨는 시리아 난민이 터키에 대거 유입된 이후로는 이스탄불에서 독자적으로 난민 구호활동에 뛰어들었다. A씨가 구호기관이나 비영리단체 소속되지 않은 채 개인으로 활동했기에 자주 한계에 부딪힌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소식통은 “A씨가, 가족뿐만 아니라 본인의 거주허가도 연장되지 않아 난민 구호활동을 이어갈 수 없게 되자 시리아 입국 시도라는 무리수를 둔 것 같다”고 말했다. 시리아 입국이 ‘좌절’됐기에 A씨는 한국 법령에 따른 처벌은 면할 것으로 보인다. 여권법에 따라 여행이 금지된 시리아에 입국하면 1년 이하 징역 또은 1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한인 사회와 우리 공관은 A씨가 안전하게 귀국해 그나마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아시아에서 드물게 한국은 국민 전주출장샵 힘으로 민주주의를 이뤘다. 일본, 싱가포르는 법치주의를 정착시켰으나 양당체제조차 확립하지 경산출장샵 못할 정도로 정치문화는 후진적이다. 이는 국민의 민주주의 쟁취 경험이 적은 탓인지 모른다. 미얀마, 태국, 필리핀 등 민주주의가 진보와 퇴행을 거듭하는 국가에서 시민 저항은 한국에서처럼 끈질기지 않았다. 2014년 쿠데타 때 태국에서 시위다운 시위는 일어나지 않았다. 물론 아시아 김제출장샵 곳곳에서 간헐적인 대규모 시민 항쟁은 있었다.

2위 SK 와이번스는 수원 방문경기에서 홈런포 6방으로만 14점을 뽑는 등 17안타를 몰아쳐 최하위 kt wiz를 18-8로 대파하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비 때문에 전라북도출장샵 두 차례나 경기가 중단됐지만 SK의 방망이는 식을 줄 몰랐다. 특히 만루홈런을 두 개나 터트려 올 시즌 10개째를 기록하며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종전 2001년 두산의 9개)까지 세웠다. 만루홈런 2개는 한 경기 팀 대구출장샵 최다 타이기록이기도 하다. SK는 1회초 한동민과 제이미 로맥이 kt 선발 김민을 상대로 연속타자 솔로 홈런을 터트리는 등 6안타를 때리고 5점을 뽑았다. kt가 5-4로 추격하자 SK는 2회말 1사 만루에서 최정의 좌월 만루홈런으로 9-4로 달아났다. 3회에는 한동민이 우월 투런 아치를 그렸고, 11-5로 앞선 4회에는 김성현이 개인 통산 첫 만루 홈런포를 쏴 kt의 넋을 빼놓았다. 6회에는 김강민의 투런포로 18-7까지 리드를 벌렸다. kt도 황재균의 솔로포 두 방 등 홈런 4개를 터트렸으나 정읍출장샵 SK의 화력 앞에서는 기를 펴지 못했다. SK 박종훈은 5이닝 동안 홈런 3개를 포함한 7안타와 4볼넷을 내주고 7실점이나 했지만 든든한 타선의 지원 덕에 안양출장샵 시즌 13승(7패)째를 수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