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법안 논의 과정에서 제기된 사항을 충분히 고려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되, 기업집단 내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이 높아 금융과 정보통신기술의 융합 촉진에 기여할 수 있는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부대의견이 달렸다. 은산분리 완화에 따른 은행의 사금고화 우려를 감안해 인터넷 전문은행에 대해서는 대주주에 대한 신용공여와 대주주 지분 취득을 전면 금지하는 등의 장치를 마련했다. 또 중소기업을 제외한 법인에 대한 대출을 금지하고 비대면을 원칙으로 하는 등 인터넷은행의 영업 범위도 규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은산분리 원칙이 무너질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 의견을 고수했지만, 법안은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대구출장샵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의 유망주 정우영( 송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안양출장샵 밝혔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양주출장샵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선언을 막 발표한 만큼 현시점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될지는 당분간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이번 회담에서 북일정상회담 문제가 거론됐는지 확인됐느냐’는 제주도출장샵 질문에는 즉답은 피한 채 “다양한 정보 제공을 받고 있다”고만 답했다. 그는 ‘한국측으로부터 이번 정상회담 내용에 대해 언제, 어떤 방식으로 설명을 들을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회담 과천출장샵 결과에 대해서도 경주출장샵 적절하게 정보공유를 전라북도출장샵 받고 있다”며 “구체적 내용은 언급을 피하겠다”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