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청주 이어 내년 1월 천안에도 문 열어(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연구성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SB(Science-Biz)플라자’가 세종에 문을 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SB플라자의 개소식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기초과학 연구 성과의 사업화를 위한 둥지가 마련됐다”며 “성과가 창출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SB플라자는 연면적 1만745㎡(약 3천200평)에 지상 10층, 지하 2층으로 건립됐다. 2∼5층에는 기업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실이 있는데,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세종 SB플라자 개소를 선두로 2개 SB플라자가 추가로 문을 열 예정”이라며 “다음달에는 청주에, 내년 1월에는 천안에 각각 SB플라자가 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과 SK는 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세계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경쟁자이자,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또 밀양출장샵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파주출장샵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광주출장샵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천안출장샵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수원출장샵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마산출장샵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목포출장샵.